수창동, 2018, 대구예술발전소

레겔메싷의 팀원 고의선이 2018년 대구예술발전소에 장기 입주 작가로 지내게 되면서 대구에 처음 가 보게 되었다. 소위 자갈마당이 유명했던 수창동이라는 지역에 지내게 되면서 보이는 도시의 모습이 너무 특이한 풍경이라고 생각되었다. 고급주거지와 쇄락해가는 아파트, 성매매 지구, 공구 거리 등이 너무도 가까운 곳에 밀집된 것이 기이했다. 그 지역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 궁금했고, 이를 수집하기 위한 방법으로 설문을 진행하고 수창동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글과 이미지로 얻을 수 있었다. 리서치를 바탕으로 수창동에 새로운 수창동의 풍경을 포토존으로 설치하고 이 과정을 기록한 아티스트 저널 <수창동 왈츠>를 제작하였다. 시민들의 생각을 따라, 지역이 가진 이미지를 예술로 들춰보고자 했다. 그 과정에서 보이 지 않았던, 또는 뒤로 감춰진 무언가가 자연스레 드러나게 될 거로 생각한다